공지사항

이제는 안도대교 덕분에 금오도와 한 몸이된지도 오래...
서울에서 내려온 동생 가족들과함께 금오도 서편에 조성된 비렁길 탐사에 나섰다.
발밑을 간지럽히는 높이와 직각 형태로 이루어진 해안 절벽.
비렁길아래 여기저기 아슬 아슬하게 매달린 나무들과 숲의 터널
가슴속을 뻥!!!! ?고 돌아나가는 보약? 공기....
옛날 이런곳엔 산신 아니면 도사만 살았으리라 추측하며,
그길을 걷는 이에게 잠시나마 행복한 몽상에 잠기게한다.

-비렁길- 서툰시인

그곳 비렁길은 극락, 천당 모두있다,
바다와 등을 맏댄 천길 낭떠러지와 .
예쁘게 단장하지 않은 하늘의 선녀가 있고
이세상 가장 안락한 잠자리가 있다.
오늘 걸음 뗀 아기 모습으로 돌아나와
그들의 외침에 내 육신 맡겨보라...

말없이 밟히는 풀한포기
우직하게 버티고있는 고목나무 한그루
그들은 세상을 보며 말한다.
버리고 오라.... 버리고가라!!! .
비렁길 외침을 잊지마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
10 동고지마을 주민과 국립공원 이사장님, 소장님, 면장님, 이장님 등 기념 촬영 file 관리자 2014-06-12 7269
9 국립공원 이사장님 동고지마을 방문 file 관리자 2014-06-12 6882
8 안도 찾아가고싶은사업 시행 관리자 2014-01-20 7055
7 올해 처음 인사드립니다. 관리자 2011-07-23 8457
6 봄이 사라진 바다 관리자 2011-04-28 7189
5 여수의 시민 혁명 관리자 2011-03-29 7110
4 KBS 생생정보통 방송촬영 관리자 2011-03-20 7565
» 금오도 비렁길 관리자 2011-03-08 7241
2 여안 증 초등학교 졸업식 관리자 2011-02-18 7112
1 안도의 바다목장 사업관 관리자 2011-02-10 7186